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언론보도

HOME 안에 병원안내 안에 병원소식 안에 언론보도

글보내기

암치료에서 방사선치료의 역할

등록일자
2000-11-06
제목 암치료에서 방사선치료의 역할
등록일 2000/11/6
첨부

 암치료에서 방사선치료의 역할

                                                                                                서창옥 부교수

 

방사선치료, 수술 대체 및 보완 방법으로 암 완치율 높아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 세계적 최고 수준의 장비 및 치료성적 과시

 

 요즘도 다른 과(암 치료와 관련이 없는 과) 교수님들로부터 "방사선치료를 받는 환자 중에서 완치되는 사람도 있나요" 라는 방사선종양학을 전공하는 입장에서 볼 때 실로 어처구니 없는 질문을 받는다. 그러면 암이 성인병 중에서 가장 완치율이 높다고, 다른 성인병은 조절하는 것이지 완치되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암을 완치시키는 데 방사선치료가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변하게 된다. 방사선치료는 수술과 마찬가지로 국소적으로 암을 치료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주변으로 침투해 있는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하여 암이 생긴 장기나 조직을 광범위하게 제거해야 하는 수술적인 방법과는 달리 방사선치료는 암이 발생한 장기를 그대로 보존하면서 수술로 제거할 수 없는 부분까지 광범위하게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수술을 대체하는 방법으로 또는 수술을 보완하는 방법으로 사용되어 암의 완치율을 높히고 있다. 초기 후두암인 경우 물론 수술하여도 완치율이 높지만 목소리를 잃게 될 우려가 있으나 방사선치료는 목소리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완치가 된다. 코 뒤쪽에 생기는 비인강암은 구조적으로 수술이 불가능하나 방사선치료만으로 70% 이상의 환자가 완치되고 있다. 우리 나라 여성에서 많이 발생하는 자궁경부암은 방사선치료만으로 완치가 잘 되는 대표적인 질환인데 우리 병원에서는 지난 30년 동안 6000명 이상의 자궁경부암환자들을 방사선치료하여서 이들의 80%가 5년 이상 생존하였다(자궁경부암은 5년 이상 생존하면 완치된 것으로 판정한다).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서는 1기 94%, 2기 82.7%, 3기 58.7%, 4기 31%의 5년 생존율을 보임으로써 세계적으로도 최고의 치료 성적을 얻고 있다. 이는 항상 최상의 장비를 갖추고(현대적 방사선치료 장비인 선형가속기가 1972년 국내 최초로 도입되었고 고선량율 강내치료기도 1979년 국내 최초로 도입되었음) 많은 환자들을 치료한 임상 경험을 토대로 치료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한 결과라 할 수 있겠다. 또한 방사선치료가 암치료에 도입됨으로써 과거 수술 만으로 치료하였을 때보다 수술 범위를 축소할 수 있게 되어서 우리 신체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암을 완치할 수 있게 되었는데 유방암과 팔, 다리 근육에 생기는 암이 대표적인 예이다.  과거 유방암이나 근육암이 생기면 유방을 잘라 내고 팔, 다리를 절단하였지만 요즘은  혹만 제거하는 수술을 한 후 주변에 남아 있는 암세포는 방사선을 쪼여서 죽임으로써 유방과 팔, 다리를 그대로 살리고 있다. 이상 몇 가지 대표적인 예만 들었지만 거의 모든 종류의 암치료에 방사선치료가 적용되고 있고 많은 환자들을 완치시키고 있다. 따라서 암 치료 방침을 결정할 때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들의 의견을 들어 보고 결정하는 것을 권하고 싶다. 특히 우리 병원 방사선종양학과는 우리 나라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을 뿐 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최고 수준의 장비와 인력을 갖추고 있음을 우리 직원들도 잘 알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에도 우리 의료원 직원가족 한 분이 눈 아래에 생긴  5-6 cm 크기의 피부암으로 수 년간 고생하다가 우리과로 내원한 적이 있다. 환자분은 그동안 수술 후 올 수 있는 얼굴의 변형이 두려워 수술을 기피하고 다른 병원만 다니다가 본 병원 피부과 교수의 권유로 방사선종양학과를 내원한 것이었다. 물론 방사선치료로 얼굴 변형 없이 완치되었다. 이 환자를 경험하면서 우리 의료원 직원들에게도  우리과와 방사선치료에 대한 홍보가 필요함을 절실히 느꼈고 이 지면을 통하여 일부 소개할 수 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

 

2000.11.06(YONSEI MEDICAL CENTER NEWS)

다음글
암 세포들만 쐬어 죽인다.
이전글
신촌세브란스 유방암치료팀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