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소식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알레르기내과 안에 소식

제대로 손씻는 습관, 건강 지키는 1차 방어선

등록일자
2010-01-19

제대로 손씻는 습관, 건강 지키는 1차 방어선

신종플루가 맹위를 떨치기 시작하자, 초등학생들은 알림장에 선생님으로부터 2가지 손씻기 요령을 받아 적었다. 하나는 “물을 볼 때마다 손씻자”, 또 하나는 “손씻을 때 생일축하송 2번 부르기”였다. 흐르는 물에 손을 씻으며 생일축하송 2번 부르면 딱 30초 걸린다.
  • 최근 의료 및 사회 전반에 큰 파장을 일으켰던 신종인플루엔자 때문에 손씻기의 중요성은 널리 알려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손씻기에 대한 중요성과 필요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또 손씻기의 중요성을 알고 있더라도, 제대로 실천하지 못하거나 그 방법을 잘못 아는 경우가 있어 다시 한 번 손씻기의 중요성과 생활화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이 기회에 손씻는 일이 습관처럼 몸에 착 붙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손씻기 잘하면 일상생활의 감염질환 대폭 줄어든다
  • 매년 전 세계적으로 감염질환에 의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다. 대부분 감염성 질환은 원인균인 세균 및 바이러스가 공기를 통해 코나 입으로 직접 침입하기보다는 원인균이 묻은 손을 눈이나 코, 입에 갖다댐으로써 감염되는 경우가 더 많다. 또한 손은 신체 가운데 특히 각종 유해한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많이 생존할 수 있는 곳으로서, 눈으로 봤을 때 아무리 깨끗한 것처럼 보여도 절대로 안심하면 안 된다.얼마 전, 신종플루로 손씻기에 대한 대국민적 홍보 덕분에 안과 환자가 30%나 줄었다는 기사를 보았다. 오염된 손으로 눈을 만짐으로써 발생하는 안과 질환의 경우, 손씻기 열풍이 일면서 환자가 대폭 줄어드는 반가운 현상이 나타난 것이다.또한 최근 유치원부터 초중고 및 일반 성인을 대상으로 연구한 자료에 의하면, 연구 대상자 중 약 12.4%가 손에서 세균이 분리되었다. 특히 면역에 취약한 유치원생의 경우, 그 정도(19.8%)가 높은 편이다.그리고 세균 중에서도 병독성이 높은 황색포도상구균이 전체 분리된 세균 중 75.8%를 차지한 것을 보면 그 위험이 얼마나 심각한 것인지 알 수 있다. 이는 식중독을 일으키는 세균에 대해서만 조사한 것이기 때문에 바이러스까지 포함한다면 우리의 손이 얼마나 위생에 취약한지 알 수 있다.손씻기를 잘한다면 일상생활에서 발생하는 흔한 감염질환뿐만아니라 의료 관련 감염 또한 현저히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애완동물, 돈이나 책, 컴퓨터 만진 다음에도 반드시 손씻기
  • 우리는 잠잘 때를 제외하고는 언제나 손을 사용하고 있으므로, 손씻기는 일상생활에서 두말할 필요도 없이 중요하다.대소변을 본 후, 외출에서 돌아온 직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것이 기본 중의 기본이다. 또한 기침 예절에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손으로 입을 가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다음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그리고 애완동물을 만진 후, 음식물을 먹거나 요리하기 전, 돈이나 책, 컴퓨터를 만진 후에도 가능한 한 손을 자주 씻도록 한다. 손씻기는 옆에서 누가 보고 있기 때 문에 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의 건강을 위해 꼭 실천해야 할 사안이다. 

손씻는 이미지

손씻는 방법 또한 중요하다. 먼저 비누를 충분히 덜어 손바닥과 손바닥을 마주대고 문지르고, 다음에는 손가락 깍지를 끼고 양쪽 손가락 사이를 문질러준다. 특히 손가락을 깨끗하게 씻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엄지의 경우 다른 편 손바닥으로 감싸서 돌려주면서 문지른다. 그리고 손톱 끝을 문지른 다음 손바닥을 마주대고 문지르고 흐르는 물에 헹군 후 일회용 타월로 건조시킨다. 손바닥 주름, 손톱 등은 대충 씻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꼼꼼히 문질러 씻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요즘 손세정제 종류가 많아지고 사용 빈도도 높아졌다. 이는 손위생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손세정제는 물과 비누로 손씻기가 어려울 때 사용하는 것이므로 손세정제 사용으로 손씻기를 완전히 대체할 수는 없다. 흐르는 물에 손을 제대로 씻는 것만이 최선의 방법이다.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여러 방법 중에서 손씻기처럼 간단한 방법은 없다. 어딜 가든 언제나 손씻기를 생각하고 제대로 된 손씻기 방법을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씻기는 본인 및 가족, 친구들의 건강을 위해 꼭 필요한 것임을 기억하자.

글_김창오 교수(감염내과)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조선일보] 9월 알레르기 비염 기승… 미리 약 먹으면 효과 있어 - 알레르기내과 이재현 교수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