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저시력클리닉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안과 안에 전문클리닉 안에 저시력클리닉

저시력이란?

인체에서 그 어느 부분보다도 중요한 눈이 사고 등으로 실명되거나 시력을 상실, 정상인처럼 일상 생활을 할 수 없는 상태를 저시력이라고 한다.
한국에는 시력이 너무 나빠, 시력교정술 대상도 안되고 안경 등 교정기구를 사용해도 최종 시력이 0.03~0.4에 불과해 시력회복이 불가능한 사람들이 약 5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저시력 환자는 평균수명이 연장되면서 계속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65세에서는 발생비율이 7.8%를 차지하다가 85세 이상의 노령이 되면 25%로 껑충 뛰어오른다. 저시력 클리닉이란 안경, 콘택트렌즈 혹은 인공수정체 등으로 교정을 해도 정상인과 같은 시력을 갖지 못하게 돼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환자들에게 약간의 시기능이라도 남아 있을 경우 이를 사용 해 정상적인 일상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다. 저시력을 유발시킬 수 있는 원인으로는 망막질환, 황반부질환, 시신 경질환, 수정체질환, 각막질환, 포도막질환, 초자체질환등이 있다.

저시력 클리닉이란?

교정 시력이0.03~0.4에 불과한 저시력 환자를 위해 저시력클리닉에서는 환자의 직업이나 시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한 보조도구를 처방 함으로써 독서나 학업 등 일상생활을 원활하게 돕는다. 저시력클리닉에서는 시력저하를 초래하는 시신경위축ㆍ녹내장ㆍ망막이상ㆍ당뇨성망막병증 등 복합적으로 눈에 질환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치료하고 있다.
기존의 안과 치료와 다른 점은 환자의 눈 상태에 대해 종합적으로 파악한 후 그들에게 가장 적합하고 환자가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보조도구까지 처방 함으로써 `눈종합건진센터`로서 역할까지 한다는 점이다.

국내에는 지나치게 눈이 나빠 시력교정술조차 받지 못하고 안경 등 교정기구를 사용해도 최종 시력이0.03~0.4에 불과한 사람이 약50만명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관심은 미미한 실정이어서 저시력인들은 답답한 마음에 각급 의료기관을 전전하면서도 고칠 수 없다는 말만 들을 수 밖에 없다. 이로 인해 저시력인들은 독서ㆍ컴퓨터작업 등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작업이 어려워 여러 보조도구를 이용해야 하지만 정확한 정보를 모르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대부분의 저시력인들은 정상적인 직업을 갖기 어려워 경제적으로 넉넉지 않은 생활을 하고 있다.
환자 당 약1시간 진료를 함으로써 환자는 한 자리에서 자신의 눈 질환에 대해 종합진단과 처방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의료적 측면 뿐만 아니라 환자들을 정서적으로 안정시키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저시력인들의 경우 보조도구에 적응하려고 노력하면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저시력클리닉은 매주 토요일 오전 안과외래에서 운영 된다.

저시력 보조기구 어떤 게 있나

우선적으로 꼽을 수 있는 것이 확대경이다. 보고자 하는 것에 가까이 대고 환자의 눈도 가까이 대 글자를 확대시켜 본다. 여러 형태가 있어 환자에게 적합한 것을 골라 사용할 수 있다. 망원경도 빼놓을 수 없다. 망원경은 멀리 있는 것을 볼 때 사용한다. 보통 한쪽 손에 들고 초점을 맞추며 나머지 한 손으로 필기를 할 수 있어 학생들이 많이 사용한다. CCTV라고도 부르는 확대독서기도 있다. 활자를 매우 확대시켜 주기 때문에 확대경으로도 책을 읽기 어려운 경우 이용한다. 모니터 밑에 보고자 하는 물체를 놓고 조절하면 모니터를 통해 볼 수 있다. 부피가 크고 가격이 비싼 것이 단점이다.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