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질환정보

HOME 안에 건강/질환정보 안에 질환정보

녹내장

녹내장이란?

녹내장은 눈 속에 있는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 중 하나입니다. 대부분의 경우는 시신경이 서서히 조금씩 약해지기 때문에 초기에는 녹내장이 있더라도 뚜렷한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후 시신경이 손상됨에 따라 보이는 범위 (시야)가 점점 좁아지게 되며, 마지막 단계에는 실명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시신경을 다시 튼튼하게 만드는 효과적인 방법이 없습니다. 따라서 녹내장 치료의 일차적인 목표는 녹내장이 더 진행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입니다.
녹내장은 고령이나 전신질환, 근시 등이 있을 때 또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녹내장 가족력이 있거나 40세 이상, 또는 근시가 있는 경우, 그리고 당뇨, 고혈압 등의 전신 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정기적인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녹내장의 발생 원인

녹내장의 발생에는 여러 복합적인 원인들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며, 그 중 눈 안의 압력 (안압)이 높아져서 시신경이 손상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인입니다.
따라서 녹내장 악화를 막는 가장 중요한 방법은 안압을 낮추는 것입니다.

녹내장의 종류

녹내장에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당뇨망막병증, 망막혈관폐쇄, 포도막염, 외상 같은 눈의 다른 병 때문에 이차적으로 안압이 올라가면서 생긴 녹내장을 ‘이차 녹내장’이라고 하고, 특별한 다른 눈의 이상 없이 생기는 녹내장을 ‘원발 녹내장’이라고 합니다.
눈 속에는 방수라는 투명한 액체가 있는데, 방수는 눈 속의 모양체라는 곳에서 만들어져서 섬유주라는 곳으로 빠져나가게 됩니다. 섬유주가 잘 열려 있음에도 불구하고 발생하는 녹내장을 ‘개방각 녹내장’, 섬유주 주변의 홍채가 섬유주 입구를 막아버려서 방수가 흘러나가지 못해서 생기는 녹내장을 ‘폐쇄각 녹내장’이라고 합니다.
따라서 녹내장의 종류는 크게 ‘원발 개방각’, ‘원발 폐쇄각’, ‘이차 개방각’, ‘이차 폐쇄각’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그 외에, 갑자기 생기면 ‘급성’, 서서히 생기면 ‘만성’이라는 표현을 더하기도 합니다.

원발 개방각 녹내장

가장 흔한 녹내장 유형으로, 방수 배출구가 열려 있어 개방각 녹내장이라고 불립니다. 방수 배출 부위의 저항이 증가하여 안압이 상승되면서 녹내장성 손상이 진행되는 경우와 안압이 정상범위 (21 mmHg 이하)에 있지만 녹내장성 손상이 발견되는 ‘정상안압녹내장’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체 녹내장의 약 80% 가 이 ‘정상안압녹내장’에 속해 있습니다.

급성 폐쇄각 녹내장

방수의 배출이 갑자기 막히면서 안압이 급격히 증가하고, 심한 안구통, 충혈, 시력 저하, 두통 및 구역질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대개 증상이 뚜렷하므로 응급실로 내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노인이 갑작스러운 안통과 편두통을 호소하는 경우 의심해 보아야합니다. 레이저 시술 및 약물 치료를 통해 안압을 조절하며, 치료에 반응이 없을 시 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이 외에도 신생아, 유아 또는 어린이에서 드물게 발생하는 선천녹내장과, 포도막염, 당뇨 등의 질환과 관련하여 발생하는 이차 녹내장, 스테로이드를 비롯한 약물치료로 발생하는 녹내장이 있습니다.

선천녹내장

대개 생후 6개월 이내의 아이들이 빛에 매우 민감하거나, 눈물을 흘리거나, 검은자가 다른 아이들에 비하여 크거나, 혼탁이 있는 경우 안과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안구 내 구조가 정상아에 비해 다르며, 이러한 구조적 이상으로 안압이 상승됩니다. 대부분의 경우 수술적 처치가 필요합니다.

녹내장의 증상

녹내장의 증상은 녹내장의 종류와 진행정도에 따라 다를 수 있으며 대표적인 증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원발 개방각 녹내장

다른 원인이 없이 발생하는 원발 개방각 녹내장은 양쪽 눈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말기까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증상을 느끼는 경우 시야에 암점을 발견할 수 있고 말기에는 시야가 매우 좁아져서 (터널 비전) 일상 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습니다.

급성 폐쇄각 녹내장

방수가 섬유주로 흘러가는 전방각이 막히면서 안압이 올라가서 생기는 녹내장으로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을 수 있으며, 이러한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안과적 진료를 보아야 합니다.

  • 심한 두통 및 안통
  • 구역질 또는 메스꺼움
  • 시력저하
  • 빛주변으로 달무리 같은게 보임
  • 눈의 충혈
녹내장의 진단

녹내장은 시신경의 손상이 진행하여 이로 인한 시야 장애 및 시력 저하가 발생하는 질병입니다. 따라서 안압 측정, 시신경 검사, 시야 검사 등을 통해 녹내장을 진단하게 됩니다.
안압 측정은 눈에 마취약을 넣고 골드만 안압계라는 기구를 살짝 접촉시켜서 측정하는 방법이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시신경 검사는 망막신경섬유층 촬영, 빛간섭 단층 촬영 (OCT) 등의 영상 장비를 사용하여 구조적인 변화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시야검사는 시신경의 기능을 알아보는 검사로, 다른 검사와 달리 검사 받는 사람의 컨디션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수 있어, 재검사를 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녹내장의 치료

녹내장의 종류에 상관없이 녹내장 치료의 일차적인 목표는 안압 조절이며 크게 약물치료, 레이저 치료, 수술적 치료가 있습니다.

  • 약물치료
    약물에 따라 하루에 1~2회 안구에 직접 점안하는 방법으로, 안압을 하강시키는 것이 일차적인 목표입니다. 한 가지 점안약으로 효과가 없을 때는 두 가지 이상의 점안약을 사용하기도 하며, 약물의 효과 및 부작용, 시야 손상의 진행 등에 따라 점안약 교체나 경구용 약제의 투여, 레이저 치료나 수술 등과 같은 다른 방법을 시도하기도 합니다. 개방각 녹내장 등 대부분의 경우에 우선적인 치료 방법으로 선택되고 있습니다.
    녹내장 안약을 사용하면 여러 부작용이 생길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충혈과 따가운 느낌입니다. 또한 눈 주변의 피부에 염증이 생기거나 색깔이 변할 수 있고, 속눈썹이 길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부작용은 대부분 약을 쉬거나 다른 약으로 바꾸면 해결될 수 있는 것들이기 때문에 부작용이 걱정되어 치료를 피할 필요는 없습니다. 단, 일부 약물의 경우, 심장박동과 폐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심장이 좋지 않거나 천식 같은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 담당 의사에게 꼭 알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 레이저 치료
    급성 폐쇄각 녹내장의 경우, 레이저 홍채절개술을 통해 효과적으로 안압조절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약물치료만으로 효과가 충분하지 않거나, 약물 부작용 때문에 약을 사용하기 어려운 경우(임신이나 수유중인 경우) 레이저를 섬유주에 쏘아서 섬유주로 방수가 더 잘 나가게 만들어줄 수도 있습니다.
  • 수술적 치료
    약물치료에 반응하지 않거나 추가적인 안압 하강이 요구되는 경우 등에 시도하며, 일부 녹내장에서는 우선적인 치료 방법으로 선택되기도 합니다. 흔히 시행되는 방법으로는 섬유주 절제술 및 방수유출장치 삽입술 등이 있습니다. 녹내장 수술 역시 안압을 낮춰줘서 녹내장이 더 나빠지지 않게 하는 것이 목적이지 녹내장을 좋아지게 하거나 없애는 것은 아닙니다.
    현재 가장 널리 사용되는 녹내장 수술방법은 섬유주를 절제해서 방수가 지하수처럼 흰동자 밑으로 흘러갈 수 있게 길을 만들어 주는 섬유주절제술입니다. 그 외에 실리콘으로 만들어둔 방수유출장치를 눈 속에 넣는 방법도 자주 사용되는 방법입니다. 이 경우, 빨대처럼 생긴 관을 눈 속에 넣어 마치 터널처럼 방수 유출 장치와 연결을 해 줍니다. 각각의 수술은 각자 나름의 장단점이 있어서 각 상황에 맞게 수술 방법을 선택하게 됩니다.
    이 외에도 최근에는 최소 침습 녹내장 수술 (MIGS; Microinvasive glaucoma surgery) 등 다양한 수술적 기법들이 발달하여 효과를 높이고 합병증을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FAQ

우리 나라에서 녹내장은 얼마나 있나요?

A : 우리나라에서 개방각 녹내장의 유병률은 약 3-4% 입니다. 이는 나이가 늘어남에 따라 높아져 40대에는 1.4% 이지만 80대 이상에서는 5.6% 입니다. 특히 안압이 정상 범위 안에 있는 정상안압녹내장의 유병률이 전체 개방각 녹내장의 약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녹내장 환자가 비행기 타도 괜찮은가요?

A :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들을 종합해보면 대부분의 연구들에서는 안압의 상승 또는 하강이 임상적으로 문제가 될 정도로 변화하지는 않기 때문에 비행기를 타거나 고지대로 여행을 하는 것이 특별히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비행기 내부에는 기압과 산소량을 조절해주는 장치가 있기 때문에 높은 고도로 비행기가 날고 있다고 하더라도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은 적습니다.
다만, 폐쇄각 녹내장이 있거나 폐쇄각의 위험이 있는 분들은 장기간 비행기를 탔을 때, 어두운 환경에서 고개를 계속 숙이고 있으면 안압 상승 위험이 있습니다. 만약 급성 폐쇄각 녹내장 발작이 생기게 되면, 안압을 낮추는 치료를 기내에서는 적절히 받기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장거리 비행기 여행 전에 주치의랑 상의하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녹내장을 예방하는 기타 방법이나 녹내장에 좋은 생활습관은 없나요?

A : 아직까지 녹내장을 예방하는 방법이나 생활습관은 확실하게 밝혀진 것이 별로 없는 상태입니다. 그러므로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하여 일찍 관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구나무를 서는 것은 안압을 올릴 수 있습니다. 또한 너무 무거운 것을 들거나, 관악기를 무리해서 연주하거나, 목이나 허리가 너무 조이는 옷을 입는 것도 상황에 따라 가급적 자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부 폐쇄각 녹내장 환자의 경우, 어두운 곳에서 고개를 숙인 자세로 장시간 있을 경우에 전방각이 막히면서 안압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적절한 조명과 자세가 안압 조절에 도움이 됩니다. 카페인도 안압을 올릴 수 있지만 대부분의 경우, 그 양이 크지 않고, 일시적이라 일상에서 즐기는 커피나 차 한 두잔 정도는 녹내장에 큰 영향을 주지는 않습니다.
눈으로 가는 혈액순환을 좋게 하기 위해서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러 실험에 의하면 항산화효과는 시신경이 약해지는 것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되었습니다. 따라서 항산화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여러 과일이나 채소를 골고루 드시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으며, 흡연이나 하루 2잔 이상의 음주는 시신경에 해로울 수 있으니 자제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런 생활습관이 녹내장의 발생이나 진행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닙니다. 따라서 평소에 안약을 규칙적으로 잘 사용하여 안압을 잘 관리하고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서 녹내장 진행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녹내장 관리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