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영양레터

HOME 안에 건강/질환정보 안에 영양정보 안에 영양레터

글보내기

맛도 영양도 일품! 오리고기비빔밥

등록일자
2013-03-05

암환자를 위한 닥터푸드 - 맛도 영양도 일품! 오리고기비빔밥

보기에도, 먹기에도 푸짐해 기분 좋은 비빔밥은 항암치료 환자들을 위한 영양 맞춤형 일품요리다. 단백질도 보충하고, 소화도 잘되는 오리고기비빔밥으로 항암치료 중에도 깔끔하게 기분 좋은 식사를 즐겨보자.

항암치료 중인 환자들은 식사 때마다 고민이 많다. 밥상머리에 앉아 씩씩하게 뚝딱 밥 한 그릇 해치우고 싶지만 그게 마음처럼 쉽지는 않다. 떨어진 식욕 때문에 여러 반찬들은 외면당하기 일쑤. 이럴 때는 한 그릇에 다양한 종류의 식재료가 동원된 일품요리가 권장된다.

보통 비빔밥에는 고사리, 도라지 같은 채소가 들어가지만 소화가 잘되는 비빔밥을 만들기 위해 섬유소가 적은 채소를 사용해보자. 또 기름기가 적어 담백하면서도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는 오리가슴살로 단백질을 보충한다면 영양 점수도 높다. 비빔 양념은 매운 고추장보다 자극이 덜한 된장 양념을 사용하는 것이 좋겠다. 암치료 중인 환자들을 위한 맛있고 부족함이 없는 오리고기비빕밥으로 영양과 건강을 모두 챙겨보자.

참고 <위암 수술 후 식사 가이드>, 세브란스 위암클리닉·세브란스 영양팀·CJ프레시웨이 공저, 싸이프레스 펴냄

How to >
재료(2인분)
쌀 120g, 오리가슴살 80g, 애호박 20g, 적양배추 10g, 숙주 20g, 상추 10g, 숙성김치 20g, 당근 5g, 식용유 약간

● 된장 양념장 재료 된장 15g, 새우가루 5g, 다진 양파 20g, 다진 파·다진 마늘·참기름 약간씩
● 밑간 양념 재료 참기름, 소금 약간
● 고명 계란 약간
 

Tip 1. 오리고기 대신 닭가슴살을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며, 조금 매운 양념을 같이 먹고 싶다면 김치를 물에 담그지 말고 국물만 짠 뒤 채를 썰어 사용한다.
Tip 2. 소화 기능 및 기호에 따라 다양한 재료(예 : 청포묵, 새싹채소, 참나물 등)를 추가할 수 있다.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