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심폐소생술

HOME 안에 병원안내 안에 진료지원부서 안에 심폐소생술교육.훈련센터 안에 심폐소생술

정확한 심폐소생술 시행방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기도 확보부터

심폐소생술은 기도(숨길)유지, 인공호흡, 가슴압박의 3단계로 실시됩니다. 일단 주변에서 심장마비환자가 발생되면 즉시 119에 요청하고 어깨를 잡고 흔들어 의식이 있는지 확인한 후 곧바로 심폐소생술에 들어갑니다.

먼저 환자를 바닥이 단단한 곳에 반듯이 눕힌 후 구조자는 환자의 어깨근처에 앉아 윗옷을 벗겨 가슴부위를 노출시킵니다. 의식이 없는 사람은 기도가 막혀있으므로 기도를 열어줘야 합니다. 한 손을 목뒤를 받치고 다른 한 손으로 이마를 밀어 목을 젖힙니다. 목 뒤의 손을 빼내어 턱 끝을 들어 올리면 기도가 열립니다.

인공호흡 2번 실시

10초간 환자의 입과 코, 가슴을 관찰해 호흡을 하지 않으면 인공호흡에 들어갑니다. 한쪽 손으로 환자의 입을 열고, 다른 손으로 환자의 코를 막습니다.

자신이 숨을 들이쉰 후 환자의 입에 대고 1초 정도 숨을 불어넣습니다. 이때 환자의 가슴이 부풀어 오르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이후 입을 때고 코를 놓아 공기가 배출되도록 합니다. 2번을 실시한 후 즉시 가슴압박을 합니다.

가슴압박 30회 후 다시 인공 호흡

가슴의 정 중앙에서 약간 아래 부분을 압박하는데, 양쪽 젖꼭지 사이 갈비뼈가 만나는 지점에 한 손바닥을 올려놓고, 그 위에 다른 손을 겹쳐 손가락이 갈비뼈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며 가슴을 누릅니다.

성인은 가슴이 4~5cm 눌릴 정도의 강도로 압박하며, 소아는 한 손으로 2~3cm만 누른다. 압박 시에는 팔을 곧게 펴고 체중을 실어 눌러야 합니다. 압박속도는 3초당 5회, 분당 100회 정도가 적당합니다.

'하나', '둘', '셋' 하고 세어가며 30회를 압박한 후 2회의 인공호흡을 실시합니다. 가슴압박과 인공호흡은 응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계속실시하며 환자가 의식과 호흡을 찾을 경우 옆으로 눕혀 기도가 막히는 것을 예방합니다.

심혈관 질환 환자가족은 꼭 숙지해야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사망률이 분당 7~10%씩 증가합니다. 즉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10~15분 후에는 100%가 된다는 결론입니다.

대한심폐소생협회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19구급차가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하기까지는 평균 15분이 걸린다고 합니다. 심장마비 가능성이 있는 심혈관 질환 환자의 가족이 심폐소생술을 반드시 알아둬야 하는 이유입니다.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환자가 생길 때 응급차 도착 전까지 반드시 해야 할 중요한 조치로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습니다. 특히 정확히 알아야만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후유증 없이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장비


인형 및 책자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