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영양레터

HOME 안에 건강/질환정보 안에 영양정보 안에 영양레터

글보내기

실하고 맛있다! 두부의 착한 변신

등록일자
2013-02-05

암환자를 위한 닥터푸드 - 실하고 맛있다! 두부의 착한 변신

항암치료 중 나타나는 부작용 때문에 고기 섭취가 어려운 환자라면 주목하시라. 고기 대용으로 안성맞춤인 두부로 만든 맛깔나는 잡채가 단백질을 든든하게 보완해줄 것이다.

찜이나 구이, 조림으로 식탁에서 자주 즐겨먹는 두부. 이번에는 두부를 당면 대용으로 삼아 잡채를 만들어보자. 두부잡채는 두부를 구워 채를 썰어서, 섬유소가 함유된 채소를 곁들여 만든 잡채다. 잡채 하면 보통은 당면을 떠올리지만 두부를 이용하면 색다른 잡채의 맛을 느낄 수 있다.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들은 반드시 단백질을 섭취해야 하지만, 항암제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구토나 오심 같은 다양한 증상으로 인해 육류 섭취에 부담을 느낄 수 있다.

두부는 특히 고기 섭취가 어려운 환자들에게 충분한 육류 대용 식품이 될 수 있다. 따라서 두부잡채는 고기 냄새에 질색을 하는 항암치료 중인 환자들에게 별미이자 영양이 듬뿍 담긴 요리가 될 것이다. 기호에 따라 두부와 고기 양을 가감해 조리하는 것이 좋겠다.

참고 <위암 수술 후 식사 가이드>, 세브란스 위암클리닉·세브란스 영양팀·CJ프레시웨이 공저, 싸이프레스 펴냄


How to >
재료(2인분)
두부 40g, 돼지고기 안심 60g, 당근 10g, 노랑파프리카 10g, 애호박 10g, 숙주 10g, 식용유 약간, 간장 4g, 올리고당 4g, 참기름 약간, 밑간 양념 재료 (소금, 맛술 약간)
 

Tip. 두부는 구워서 사용해야 두부채의 모양이 부서지지 않는다. 채소는 너무 오래 볶으면 아삭한 식감이 사라져 씹는 맛을 즐길 수 없으니 적당히 볶아야 한다.
단, 소화가 잘 되지 않아 기름기 섭취가 어렵다면 기름에 굽는 대신 오븐에 굽는 것도 좋다. 여기서 요리 재료로 사용된 채소들은 섬유소가 적은 채소 위주로 구성했지만, 환자의 소화력에 따라 다른 채소(시금치나 버섯 등)를 사용하는 것도 무방하다.

 

만드는 순서.

 1. 두부는 으스러 지지 않도록 살짝  구워 채를 썬다.

 2. 돼지고기 안심은 소금과 맛술로 밑간해 준비한다.

 3. 당근, 파프리카, 숙주, 애호박은 채를 썰어 준비한다.

 4.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돼지교기를 볶은 다음 당근, 파프리카, 숙주, 애호박 순으로 넣고 볶아준다

 5. 4번의 채소가 적당히 익으면 준비한 두부를 넣고 살짝 볶아낸뒤 간장, 올리고당, 참기름으로 간을 맞추고 불을 끈다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