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질환정보

HOME 안에 건강/질환정보 안에 질환정보 안에 질환정보

글보내기

발작성 상심실성 빈맥

등록일자
2006-12-26

발작성 상심실성 빈맥 (Paroxsysmal Supraventricular Tachycardia)

질환개요

상심실성빈맥은 심실상성빈맥은 히스속 분지상부에서 발생하는 모든 부정맥을 일컫는 포괄적인 명칭이며 임상적으로 비교적 흔히 발견되는 질환으로, 가끔 반복적 혹은 지속적으로 발생하며, 드물게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이 되기도 합니다. 이중 갑작스럽게 발생하고 없어지는 경우 발작성상심실성 빈맥이라고 칭하며 방실결절회귀성빈맥, 방실회귀성빈맥, WPW 증후군이 속한다. 발작성상심실성빈맥의 빈도는 1000명당 2.25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병태생리
방실결절회귀성빈맥
방실회귀성빈맥

그림과 같이 방실결절회귀성빈맥은 방실결절에 빠른 경로와 느린 경로가 있고, 이의 회귀현상으로 발생하면, 방실회귀성빈맥은 우회로가 존재하여 방실결절과 회귀현상으로 발생합니다. WPW증후군은 용어의 정의상 심전도에서 preexcitation(조기흥분)을 보이며 빈맥의 증상이 있는 경우를 칭합니다. Preexcitation은 그림5와 같이 QRS시작 부위에 전향성 우회로의 전도에 따른 심실조기흥분과 정상 방실결절을 경유한 전도가 fusion되어 delta파형으로 나타나 0.12초 미만의 short PR간격을 보이는 경우를 칭합니다. WPW증후군 환자에서 동반되는 부정맥은 방실회귀성빈맥, 심방세동이 있습니다. 이중 심방세동은 일반인 보다 발생빈도가 높으며 이 경우 전향성 우회로를 통한 전도로 박동수가 많이 올라가서 환자가 실신할 수 있으며, 심실빈맥으로 진행되어 급사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병력이 있는 환자에서 WPW 증후군을 시사하는 심전도가 보이는 경우 반드시 고주파전극도자술 등의 치료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상과 조기흥분의 심전도

위험요인

발작성 상실심성빈맥중 WPW증후군의 경우 1000명당 1명꼴로 급사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외의 상심실성 빈맥의 경우 생명을 위협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 증상

갑작스런 두근거림이 주증상으로 환자들의 경우 “덜컹” 하고 두근거리기 시작하여 “덜컹”하고 두근거림이 없어진다고 주로 호소합니다.

검사 및 진단

검사와 진단은 주로 발작시 심전도가 있는 경우 추가적 검사는 필요치 않습니다. 두근거림이 생겼을 때 동반되는 증상 즉 두근거림, 어지러움, 가슴이 답답함, 숨참 등으로 병원에 방문하여 심전도를 찍는 것이 쉽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질환의 특성상 안정시에는 정상 심전도 소견을 보이므로 발작시 심전도를 찍는 것이 진단에 가장 중요합니다. WPW 증후군의 경우에는 안정시에서 델타 파형이라는 이상 소견이 보여서 진단에 도움이나 마찬가지로 발작시 심전도가 필요한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위험도 판단을 위하여 기타 검사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치료경과 및 예후

치료는 일차적으로 발작시 심전도가 있으면 전기생리학 검사 및 전극도자 절제술을 시행하는 것을 권유하고 있습니다. 세브란스 심장내과 부정맥 분야의 경우 현재까지 약 4,500건의 시술을 하여 국내 최고의 시술 실적을 가지고 있으며, 매년 450건 정도의 수술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시술의 병원 마다 차이가 있으나 세브란스 심장내과의 경우 평균 1시간 이내이며 중요 합병증의 발생은 1000건 당 1명 정도로 비교적 안전하게 시술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시술 성공률은 약 97-8%이며 재발률은 2-3% 정도입니다

일상생활관리

위와 같이 시술후 완치율이 높아서 정상인과 동일한 생활이 가능합니다.

다음글
심장돌연사
이전글
본태성 고혈압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