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
하단메뉴로 바로가기
패밀리사이트 바로가기



질환정보

HOME 안에 진료 및 검사 안에 진료과 안에 재활의학과 안에 질환정보

글보내기

뇌졸중

등록일자
2003-04-15

뇌졸중(Stroke)

개요

2003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연간 10만명당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자는 75.5명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사망원인 중 두 번째로 많은 원인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망으로의 위험 뿐 아니라, 어떠한 타 질환보다도 장기간에 걸친 장애를 유발합니다. 뇌졸중의 75% 이상은 65세 이상의 노년층에서 호발하고 55세 이상에서 10년에 두 배씩 발생위험이 커집니다.
뇌졸중에 대하여 지식을 갖는 것은 여러분 주변의 소중한 사람을 지킬 수 있게 해주고, 스스로의 생활습관을 교정함으로써 자신도 뇌졸중을 예방할 수 있게 하므로 매우 중요합니다.

원인

뇌졸중은 심장마비와 비슷한 발생원인을 가진 심각한 질환으로, 뇌로 가는 혈액순환이 혈전으로 막히거나, 출혈되어 발생하는 것이 가장 흔하며, 뇌세포는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받지 못하여 죽어가기 시작합니다.
즉, 두 종류의 뇌졸중이 있는데, 가장 흔한 타입은 허혈성 뇌졸중으로 뇌혈관을 막는 혈전이 원인이며, 다른 종류의 뇌졸중은 출혈성 뇌졸중으로 혈관벽이 파괴되어 뇌 조직내에 출혈을 일으키는 것을 말합니다.

증상

뇌졸중으로 인한 뇌손상은 전신에 영향을 줍니다. 증상으로는 편마비, 사고력장애, 언어장애, 인지장애 등입니다.
특히 갑작스런 좌우 어느 한쪽의 얼굴, 팔, 다리의 저림 또는 마비, 갑작스런 의식장애, 말을 하지 못하거나 이해하지 못할 때, 한쪽 또는 양쪽 눈이 갑작스럽게 잘 보이지 않을 때, 갑작스런 보행장애, 어지러움, 균형이나 근육조절능력의 상실, 특별한 이유없이 갑작스런 심한 두통에도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예방

가족력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스스로 조절할 수 있는 인자들도 있습니다. 고혈압은 자각증상은 없으나 심장질환 및 뇌질환에 가장 중요한 위험 인자이므로. 담당의사와 상의하여 철저히 관리해야 합니다. 당뇨 역시 자각 증상이 뚜렷하지 않을 수 있으나 뇌졸중의 위험도를 매우 높일 수 있습니다. 비만관리를 위해 운동 및 식이요법으로 정상 체중을 유지합니다. 금연합니다.

치료
  • 급성기
    뇌에 피가 흐르지 않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뇌가 받는 손상은 커집니다. 대다수의 뇌졸중은 허혈성 손상으로 피의 흐름을 막고 있는 혈전을 녹이는 치료가 도움이 됩니다. 뇌졸중 환자치료를 시작할 수 있는 시간대는 3시간까지이나, 한 시간 내에 도착해야 검사 및 치료를 잘 받을 수 있습니다. 이 시기에는 먼저 신경과 또는 신경외과에서 담당합니다.
  • 급성기 이후
    혈전을 녹이는 급성기 치료는 뇌가 받을 수 있는 손상을 최소화 시키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미 손상을 받아버린 뇌세포는 거의 회복되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뇌졸중에 의한 손상을 받지 않은 뇌 및 신경시스템을 다시 훈련시켜, 잃어버린 기능을 회복하거나 대체할 수 있도록 훈련하여 다시 독립적 일상생활 및 사회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뇌졸중 환자에 대한 재활치료의 목표라 할 수 있겠습니다. 급성기 이후의 뇌졸중 치료는 신경발달치료 등을 포함한 물리치료, 상지 및 하지의 기능 및 일상생활동작훈련, 삼킴 훈련 등을 시행하는 작업치료, 뇌졸중의 증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언어장애 및 구음장애에 대한 언어치료, 심리적, 감정적 변화 및 인지기능이 저하된 환자를 대상으로 상담 및 인지기능 호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심리치료, 경제적 및 사회적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환자에게는 사회사업과, 이를 총괄하여 조율하고 효과적인 시스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고, 의학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재활의학과 의사의 역할이 필요합니다.
다음글
척수손상 환자에서의 통증증후군
이전글
외상성 뇌손상

콘텐츠 처음으로 이동


네크워크 링크안내/사이트 정보